Back To Top

Menu
데이터&랭킹
'일반부자(?)' 눈높이와 반대로 간 한국 최상위 부호 자격
2016.07.10 07:54
[헤럴드경제=슈퍼리치팀 윤현종 기자]부자들의 인식이 변했다고 합니다. 어떤 생각이 바뀌었을까요. 바로 부자의 ‘최소기준’입니다. 4년 전 “100억원은 있어야 한다”고 답했던 그들은 이제 “70억원만 있어도 자산가”라고 반응했습니다. 30억원이 내려갔군요. KB경영연구소가 지난 3∼4월 조사한 결과입니다. 금융자산 10억원 이상 가진 사람들 대답이라고 합니다.


[출처=게티이미지] 


그러나 그들의 인식과 진짜 부자(?)의 실제는 반대로 갔습니다. 10억원의 수백ㆍ수천 배를 가진, 슈퍼리치 자산 최소 기준은 훌쩍 올라갔습니다. 무엇을 의미할까요. 부자들 사이에도 ‘급수’가 있다는 이야깁니다. 일반 자산가와 거부(巨富)를 갈라놓는 선이 더 뚜렷해졌단 뜻입니다.

이는 같은 부자들 사이에서도 부(富)가 극소수에게 집중돼 있을 가능성이 농후하단 해석을 가능케 합니다.

그럼 포브스가 2012년 발표한 한국 최대부호 상위 40명을 볼까요. 한 번 들으면 알 법한 재벌들 이름이 보입니다만, 일단 맨 아래 자리한 40위의 자산을 먼저 보겠습니다. 바로 김준기(73) 동부그룹 회장의 장남 김남호 동부금융연구소 부장입니다. 당시 37세였던 그의 자산은 5953억원(5억1500만달러)이었습니다. 4년 전 국내에선 최소 5900억원정도 있어야 가장 돈이 많은 부자 축에 낄 수 있었죠.



2016년엔 어떨까요. 슈퍼리치팀이 올해부터 자체집계 중인 ‘한국 100대 부호 명단’ 중 40명을 살펴봤습니다. 1일 현재 40위는 정몽준(65) 아산재단 이사장입니다.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6남인 그는 회사지분 10%가량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자산 규모는 8065억원입니다. 2012년과 비교해 최상위 부자 40명 중 ‘막차’를 탄 인물의 부(富) 수준은 2112억원 올라갔습니다. 쉽게 말해 올해엔 적어도 8000억원은 넘게 있어야 한국서 ‘최대 부호’가 될 수 있단 의미입니다.

▷슈퍼리치 ‘한국 100대 부호’ 현황 자세히 보기(PC버전)

최소기준만 올라간 게 아닙니다. 상위 40명 부자들의 자산합계도 76조원 대에서 88조원 수준으로 12조원 가량 늘었습니다. 이 88조원을 쥔 40명은 한국서 ‘부자’로 불리는(KB 보고서 기준) 이들의 0.02%가 채 안됩니다. 하지만 전체 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0%에 육박합니다.

결국 21만여명이 가진 돈 5분의 1을 그들 0.1%에도 모자란 최상위 부자가 갖고 있는 셈입니다. 부자들 사이에서도 최상위 몇몇에게 자산이 쏠리는 현상은 세계적 추세입니다. 한국도 따라가고 있는 셈이죠.

그리고 자산 순위가 위로 올라갈 수록 부의 집중도는 더 높아집니다. 자산 증가율도 격차가 벌어집니다. 순위도 좀처럼 바뀌지 않습니다. 실제 2012∼2016년 간 한국의 최대부호는 줄곧 이건희(74) 삼성전자 회장이었습니다.

factism@heraldcorp.com
그래픽. 이해나 인턴디자이너
리스트
오늘의 주요기사 
KOREA SUPERICH 100 
한국 100대 부호 순위
전체보기
서경배 회장 일가의 ‘사드 무풍지대’
국내 TOP6 부호 재산, 서경배 빼고 모두 증가
“뉴스 주인공에서 주인으로” 美 언론재벌 7인
VISUAL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