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Menu
데이터&랭킹
사드가 주저앉힌 서경배…‘한 계단’의 값은 8300억
2017.03.08 09:49
[SUPERICH=윤현종 기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가 국내 최상위 억만장자 순위까지 뒤흔들고 있다. 최근 1년여 간 거의 변하지 않은 개인 자산 2ㆍ3위 자리가 며칠 새 바뀌며 엎치락 뒤치락 하고 있어서다. 순위 변화 중심엔 소위 ‘한국 최대 화장품 부호’로 굳게 자리매김 해 온 재계 2세 서경배(54) 아모레퍼시픽 회장이 있다. 중국 당국의 ‘한국 여행 제한 조치’→ 관광객 매출 위기감으로 이어진 일련의 지각 변동이 핵심이다. 이는 서 회장의 자산 가치 또한 크게 쪼그라뜨렸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헤럴드경제DB]


슈퍼리치 집계에 따르면 지난 2일까지 한국 최상위 부호 166명 가운데 2위를 유지하고 있던 서 회장은 이튿날 3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7조 3600억 원 대를 유지하던 그의 개인 자산(주식ㆍ국내 부동산 포함)도 6조 5280억 원으로 줄었다. 하루 동안 8320억여 원이 사라졌다. 자산 감소폭은 11%를 넘겼다.

이처럼 단기간에 8000억 원 이상이 증발한 이유는 간단하다. 서 회장 명의로 된 상장사 주식 자산이 급락해서다.

그가 4444만여 주(지분율 53.9%)를 소유한 아모레퍼시픽 주가는 롯데가 사드 부지 제공을 최종 확정한 지난달 27일부터 내려가기 시작했다. 특히 이달 2일 주당 28만 8000 원이었던 이 회사 주식은 3일 25만 1500원으로 3만 6500 원이 빠졌다. 낙폭은 12.6%를 넘겼다.

같은 기간, 지주사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주가도 급락했다. 12만 3000 원에서 11만 원 대가 깨지며 11% 가까이 내려갔다. 서 회장은 이 종목 지분 10.72%(626만여 주)를 갖고 있다.


서경배 회장의 상장사 주식자산 등 변화 (2월 27 ∼ 3월 3일) [슈퍼리치 화면캡처]

 
다만 6일부터 두 회사 주가가 회복세를 보이며 서 회장의 지분 평가액은 소폭 늘었다. 이날 그가 보유한 상장 자산 가치는 전날 대비 1200억 원 이상 올랐다. 부호 순위도 다시 2위 자리를 탈환한 모양새다.

▷ 슈퍼리치 한국 100대 부호 자산 상세 현황 보기 (링크)

문제는 앞으로다. 중국 시장 상황이 불투명해서다. 한국에 오는 중국 관광객은 아모레퍼시픽 화장품의 ‘큰 손 집단’으로 통했다. 하지만 중국 관광 행정을 총괄하는 중국국가여유국(中國國家旅游局)은 3일 공식 사이트에 “최근 한국 입국을 거절 당하는 중국 관광객이 늘고 있다”며 “한국 여행에 신중을 기해 줄 것”을 공지한 상태다. 그리고 시에청(携程ㆍ씨트립) 등 중국 주요 여행사들은 한국 관광상품 판매를 중단했다.


7일 현재 씨트립 홈페이지 화면. 한국 관련 여행상품은 일체 찾을 수 없다.


이는 아모레퍼시픽 중국 사업에 ‘직격탄’으로 작용한 모양새다. 지난 5일 투자 전문 주간지 배런스(Barron’s)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은 중국 매출 비율 10%를 넘긴 18개 한국 기업 가운데 중국 관광객의 매출 기여도가 가장 높은 회사로 분석됐다.

국내 분석기관의 전망도 어둡다. KTB투자증권은 6일 중국의 이번 조치로 아모레퍼시픽의 2017년 면세채널(면세점 등) 매출액은 기존 추정치 대비 13.3%(1조 5274억 원)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2일과 6일 사이 서경배 회장과 부호 순위가 뒤바뀐 이재용(49ㆍ7일 현재 3위) 삼성전자 부회장 개인 자산은 6조 5000억∼6조 6000억 원 대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달 17일 구속된 이후 그의 상장사 주식 자산은 500억 원 가까이 줄어들었다.

factism@heraldcorp.com

리스트
오늘의 주요기사 
KOREA SUPERICH 100 
한국 100대 부호 순위
전체보기
서경배 회장 일가의 ‘사드 무풍지대’
국내 TOP6 부호 재산, 서경배 빼고 모두 증가
“뉴스 주인공에서 주인으로” 美 언론재벌 7인
VISUAL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