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Menu
이슈
슈퍼볼보다 파워 센 개기일식…美 기업들도 들썩
2017.08.24 12:26
[SUPERICH=민상식ㆍ이세진 기자] 지나가던 달이 태양빛을 완전히 가리는 ‘개기일식’은 한 사람이 일생에 한 번 볼까 말까 한 ‘빅 이벤트’다. 밝았던 세상이 2분 남짓 어두컴컴하게 변하는데, 새벽빛도 석양빛도 아닌 난생처음 보는 빛의 세상이 펼쳐진다. 어두운 밤에 지구 그림자가 달빛을 가리면서 일어나는 개기월식보다 드물기도 드물고, 훨씬 드라마틱한 대자연의 현상이다.

개기일식이 지난 21일 미국 대륙을 관통했다. 서부 오레곤 주에서 남동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까지 개기일식이 펼쳐진 90여분 간 모든 사람들의 시선은 하늘에 집중됐다. 세계 최고 빅 매치인 슈퍼볼(Super Bowl)이 아니고서는 이만큼 많은 사람의 관심을 한 곳에 모을 수 있는 이벤트도 없다. 개기일식을 ‘태양계 슈퍼볼’이라고 부르는 이유도 여기서 비롯됐다. 
 

마크 저커버그가 페이스북에 올린 개기일식 사진 [출처=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엄청난 광고비로도 유명한 슈퍼볼처럼, 개기일식이 일어나자 미국 기업들도 때맞춰 ‘작전’에 들어갔다. 하늘에 쏠릴 눈을 기업 홍보에 활용하거나, 저 멀리 보던 사람들의 관심을 가까운 곳으로 다시 끌어 오려는 시도 등 다양한 모습이었다.

개기일식이 지나가고 난 후 페이스북(Faceboook)은 21일 하루 동안 개기일식에 대해 글이나 사진을 올리거나 댓글을 단 사람이 6600만 명에 이르렀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2월 진행된 슈퍼볼이 세운 기록 6400만 명을 넘어선 수치다. 개기일식에 대해 이야기한 6600만 명은 포스팅, 공유, 댓글 등을 합쳐 2억4000만 번의 상호작용(interactives)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도 개기일식 수다(?)에 동참했다. 그는 오레곤 주 프린빌(Prineville)에 있는 페이스북 데이터 센터에서 찍은 개기일식 사진 세 장을 페이스북 계정에 올렸다. 그는 이 장소를 “페이스북의 첫 데이터 센터”라고 각별히 소개했다. 현재 이 게시물에 ‘좋아요’ 등 공감을 표시한 사용자는 64만 명, 공유한 사용자는 5만 명에 달한다. 셰릴 샌드버그 최고운영책임자도 저커버그의 게시물을 공유했다. 


엘론 머스크 [출처=게티이미지]


전기차, 태양광 패널, 우주관광 등 미래 산업 개발에 앞장서고 있는 엘론 머스크 테슬라(Tesla) CEO도 개기일식을 지켜보면서 한 마디를 남겼다. “모델S 유리지붕을 통해 일식을 보고 있다. 와우(Watching eclipse with sunglasses on through the Model S glass roof. Wow)!” 엘론 머스크는 테슬라의 대표적인 전기차종인 ‘모델S’에 태양광 충전 지붕을 옵션으로 포함시킬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어 더욱 의미심장한 말이다.

테슬라 계정도 이날 제품 홍보 격의 트윗을 올렸다. “개기일식 준비(Eclipse Ready)”라는 말과 함께 테슬라의 전기저장장치 파워월(Powerwall)의 모습을 담은 게시물이 같은 날 올라왔다. 태양광 패널과 저장장치를 만드는 테슬라로서 ‘태양’과 관련된 이벤트를 놓치고 싶지 않은 듯 보인다. 



넷플릭스가 22일 올린 트윗 [출처=넷플릭스 트위터]


온라인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는 개기일식을 경쟁자로 인식한 듯한 재치있는 발언을 날리기도 했다. 22일 넷플릭스는 미국 트위터 계정에 “저기말야, 내가 항상 네 곁에 있었는데도 왜 너희 중 10%가 커다란 가스 볼을 커다란 돌덩어리가 가리는 걸 봤는지 궁금해(Hey, just wondering why 10% of you chose to watch a giant rock cover a giant ball of gas when I HAVE ALWAYS BEEN THERE FOR YOU)”라는 말을 올렸다.

이어진 트윗에서 넷플릭스는 실제로 개기일식이 관측된 시간 동안 평소보다재생률이 10%가 떨어졌다며 “잘했어, 달아(Well played, Moon)”라는 말을 덧붙였다. 



미국 라스베가스 주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 패널 [출처=게티이미지]


이외에도 많은 회사들은 흔치 않은 우주쇼를 마케팅 이벤트로 활용하며 부대효과를 누렸다. 매리어트와 힐튼 등 호텔 체인은 ‘개기일식 여행자(eclipse travelers)’를 위한 특별 패키지를 제공했고, 인터콘티넨탈 호텔은 이날 해당 지역 예약이 7월 말에 이미 3분의 2 가량이 완료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렌터카 회사 에이비스(AVIS)의 기대감도 높아졌다. 워낙 큰 대륙에 일식이 지나가는 지역으로 모이려는 여행객들이 부쩍 늘어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에이비스 CEO 겸 COO 래리 드숀은 이달 초 어닝 컨퍼런스에서 “개기일식이 일어나는 주간에 렌탈이 늘어나 가격도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테슬라와 같이 또 다른 태양광발전 회사 선런(Sunrun)은 개기일식을 태양 에너지의 중요성을 강조할 수 있는 기회로 삼기도 했다. 선런 CEO 린 미셸 취리히는 “태양은 세상에서 가장 믿을 수 있고 예측 가능한 에너지다”라고 말했다.

jinlee@heraldcorp.com
리스트
오늘의 주요기사 
KOREA SUPERICH 100 
한국 100대 부호 순위
전체보기
서경배 회장 일가의 ‘사드 무풍지대’
국내 TOP6 부호 재산, 서경배 빼고 모두 증가
“뉴스 주인공에서 주인으로” 美 언론재벌 7인
VISUAL NEWS